어머니날과 더불어 차넘치는 감사와 흠모의 정

11월 16일은 우리 나라에서 어머니날이다.

이날이면 온 나라에 어머니에 대한 자식들의 사랑과 존경의 마음이 한껏 차넘치고 애면글면 자식위해 자신을 아낌없이 바쳐가는 어머니들의 곡진한 마음 더더욱 부풀어오른다.

세상에는 어머니날을 기념하는 나라들도 적지 않다.

많은 나라들에서 어머니들에 대한 존경과 모성애를 반영하여 어머니날을 제정하고 뜻깊은 명절로 보내고있다.

자신에게 생을 주고 온 넋을 바쳐 성장의 디딤돌이 되여준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존경의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다.

어머니날이 오면 우리의 모든 자식들의 마음에도 어머니에게 성의를 다하고싶은 마음이 더욱 간절해진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이 땅의 자식들은 물론 어머니들모두가 가슴뭉클하게 되새겨보며 뜨거운 감사와 남다른 긍지,행복감에 젖어드는 사연이 있다.

어머니날,이날은 60여년전의 사연과 잇닿아있다.

주체50(1961)년 11월 16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전국어머니대회를 소집해주시고 몸소 대회에 참석하시여 《자녀교양에서 어머니들의 임무》라는 력사적인 연설을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연설에서 자녀교양과 사회주의건설에 몸바치고있는 여러 어머니들에게 당중앙위원회와 공화국정부의 이름으로 감사를 주시고 후대들에 대한 보육교양의 내용과 자녀교양에서 어머니들의 역할을 높이기 위한 과업과 방도 등 어린이보육교양사업에서 나서는 원칙적문제들을 전면적으로 밝혀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고난의 시기에도, 새 세기에도 제2차, 제3차 전국어머니대회를 진행하도록 하여주시고 자식들을 훌륭하게 키우고 조국의 부강발전을 위하여 헌신해온 우리 녀성들의 소행을 값높이 평가해주도록 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첫해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1차 전국어머니대회에서 력사적인 연설을 하신 11월 16일을 어머니날로 제정하도록 하시고 첫 어머니날에 즈음하여 제4차 전국어머니대회를 성대히 진행하도록 하시였다.

부모잃은 아이들을 맡아 훌륭히 키우고있는 어머니들,로력혁신자들을 비롯한 모범적인 어머니들이 참가하였다.

대회기간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몸소 대회참가자들을 만나시여 그들을 열렬히 축하하시고 뜻깊은 기념사진도 찍으시였다. 

우리의 어머니날은 이렇게 제정되였으며 당과 국가의 깊은 관심속에 온 나라 어머니들의 값높은 삶은 변함없이 꽃펴나고있다.

《어머니날을 축하합니다.》

마을과 거리,가정들마다에서 울려나오는 이 말속에 이 땅우에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를 펼쳐가는 조선로동당에 대한 감사와 흠모의 진정이 흘러넘친다. 

 

본사기자 

저작권 2022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민주조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