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속에 새겨주신 애국의 뜻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산림복구전투는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의 유훈을 관철하기 위한 중요한 정치적사업이며 내 나라,내 조국의 부강발전과 후손만대의 번영을 위한 최대의 애국사업입니다.》
주체104(2015)년 3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어느 한 인민군부대를 찾으시였다.
꿈결에도 뵙고싶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부대에 모시게 된 기쁨으로 하여 지휘관들과 비행사들의 가슴은 끝없이 설레였다.
그들을 정겨운 시선으로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오늘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나무심기운동의 첫 봉화를 지펴주신 뜻깊은 식수절이라고 하시면서 영용한 붉은 매들의 영웅정신,희생정신,자폭정신이 탄생한 고향부대의 전투비행사들과 함께 나무를 심기 위해 찾아왔다고 말씀하시였다.
크나큰 사랑과 믿음이 담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말씀에 전투비행사들의 가슴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윽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조국산천을 끝없이 사랑하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위업을 받들어 앞으로 10년안에 모든 산들을 보물산,황금산으로 전변시켜야 한다고 하시면서 산림문제를 놓고 더이상 물러설 길이 없기에 우리 당은 산림복구도 총포성없는 전투로 간주하고 자연과의 전쟁을 선포하였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산림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리는것은 한평생 나라의 수림화,원림화를 위하여 크나큰 로고와 심혈을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관철하기 위한 중요한 정치적사업이며 조국의 부강발전과 후손만대의 번영을 위한 최대의 애국사업이라고 강조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뜻을 받드시여 내 나라,내 조국을 인민의 만복이 주렁지는 금수강산으로 빛내이시려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애국의 세계가 어려와 지휘관들과 전투비행사들은 가슴뜨거움을 금할수 없었다.
지휘관들과 비행사들의 가슴마다에 열렬한 애국의 뜻을 심어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몸소 삽을 드시고 손수 마련해가지고오신 수삼나무와 은행나무를 비롯한 여러 수종의 나무를 전투비행사들과 함께 심으시면서 구뎅이파기와 물주기,흙다짐과 버팀대세우기 등 나무심기를 과학기술적요구에 맞게 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을 일일이 가르쳐주시고 나무심기가 끝났을 때에는 심은 나무들의 상태도 하나하나 살펴보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이윽고 비행사들이 언땅에 구뎅이를 파고 나무를 심느라고 수고하였다고,오늘 심은 나무들을 잘 관리하고 앞으로 나무들이 자라면 모양도 보기 좋게 다듬어주라고,이제 나무들이 푸르싱싱하게 자라 무성해지면 주변환경이 더욱 멋있어질것이라고 하시며 환하게 웃으시였다.
푸른 숲이 우거질 조국강산을 그려보시며 환하게 웃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우러르는 지휘관들과 전투비행사들의 심장마다에는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이 땅우에 무성한 숲을 펼쳐갈 맹세가 굳게 간직되였다.
오늘도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조국의 산들을 푸른 숲이 우거진 황금산으로 전변시키시려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숭고한 뜻을 가슴마다에 새겨안고 나무 한그루,한그루마다에 애국의 마음을 묻으며 정성을 다해 심고 가꾸고있다.
조국강산을 록음우거지고 백화만발한 락원으로 더욱 훌륭히 꾸려 후대들에게 물려줄 일념안고 푸른 숲을 가꾸어가는 이런 애국의 마음들에 떠받들려 온 나라의 산들은 황금산,보물산으로 전변될것이다.

본사기자  문 설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