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명절-정월대보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민족전통에는 우리 민족의 유구성과 우수성, 고상한 정신세계와 고유한 생활세태가 반영되여있습니다.》
정월대보름은 우리 인민들이 예로부터 즐겨쇠여온 민속명절들중의 하나이다.
우리 인민은 음력 1월 15일을 첫 보름달을 맞는 날이라고 하여 《대보름》 또는 《상원》이라고 하였으며 다른 달의 보름날에 비해 특별한 의의를 부여하였다.
정월대보름명절은 14일의 작은 보름날부터 시작되여 15일의 대(큰)보름날에 절정을 이루었다.
이날에 우리 인민은 특색있는 민족음식을 맛있게 만들어먹고 여러가지 민속놀이도 하면서 명절을 즐겁게 보내였다.

특색있는 민족음식

정월대보름날 대표적인 명절음식으로는 오곡밥과 9가지 마른나물반찬,약밥을 들수 있다.
대보름날 오곡밥을 해먹는 풍습에는 오곡을 골고루 배합하여 밥을 지어먹음으로써 건강에 합리적인 섭생을 보장하는것과 함께 새해에도 모든 농사가 잘되기를 바라는 우리 인민들의 념원이 깃들어있다.
또한 9가지 마른나물반찬에는 남새나 산나물이 흔한 철에 잘 가공하여 저장해두었다가 겨울철에 맛있게 가공해 먹은 우리 인민들의 알뜰하고 깐진 살림살이기풍,절약정신과 함께 새해의 풍작에 대한 기대가 담겨져있다.
정월대보름날을 맞으며 우리 인민이 즐겨먹어온 약밥은 찰밥에 꿀과 간장을 골고루 섞고 밤,대추,잣,참기름을 넣어 쪄서 그릇에 담은 다음 계피가루를 뿌려 완성한 음식이다.
약밥은 진귀한 맛을 가진 음식으로서 이웃나라들에까지 널리 알려졌으며 오늘도 우리 인민들속에서 약용음식으로, 별식으로 리용되고있다.
이처럼 우리 인민이 예로부터 즐겨 만들어먹어온 정월대보름날의 음식들은 그 독특함과 고유한 맛으로 하여 우리 민족의 음식문화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다채로운 민속놀이

정월대보름날 우리 인민은 바줄당기기,연띄우기,달맞이를 비롯한 다채로운 민속놀이들도 진행하였다.
대항경기형식으로 벌어진 이날의 바줄당기기는 사람들의 커다란 관심속에 성황을 이루고 진행되군 하였다.
바줄당기기에는 농악무와 같은 흥겨운 춤과 노래도 동반되여 경기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였다.
새해정초부터 어린이들속에서 활기를 띠고 진행되여오던 연띄우기놀이는 정월대보름날에 대성황을 이루었다.
정월대보름명절의 마감을 장식하는 의례로 저녁에는 달맞이가 진행되였다.
대보름날 저녁이면 사람들은 마을의 높은 산에 오르거나 다리와 언덕 등에서 보름달을 바라보면서 새해농사에서 대풍작을 거둘것과 가정에 행복이 깃들기를 바라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정월대보름명절풍습은 사람들의 가슴속에 민족의 향취를 더욱 북돋아주고있다.

본사기자  정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