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깊은 2월명절을 맞이한 조국강산에 혁명의 대성인이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에 대한 끝없는 경모의 정이 더욱 뜨겁게 굽이쳐흐르는 속에 광명성절경축 만수대예술단 음악무용종합공연이 16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되였다.
평양시안의 기관,공장,기업소일군들,로력혁신자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위대한 당중앙이 밝힌 투쟁과 전진의 실천강령을 받아안고 사회주의의 새 승리에 대한 신심에 넘쳐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을 경축하는 인민의 기쁨과 환희를 더해주며 합창과 무용 《우리의 김정일동지》로 공연의 막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남성독창 《그이의 하루》,혼성2중창 《장군님은 우리 어버이》,합창 《그이의 한생》 등의 종목들을 통하여 뜨거운 사랑과 희생적인 헌신으로 이 땅우에 인민대중제일주의의 대화원을 가꾸어오신 위대한 장군님의 고결한 혁명생애를 숭엄한 예술적화폭으로 펼쳐보이였다.
열화같은 애국의 심장을 지니시고 온넋과 심혈을 다 기울이시여 민족번영의 만년토대를 마련하여주신 절세위인의 만고불멸의 업적을 소리높이 구가하는 피아노를 위한 합창 《인민사랑의 노래》,녀성민요독창 《우리 장군님의 좌우명》은 관중의 심금을 뜨겁게 울리였다.
당의 령도밑에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념원,강국념원이 현실로 꽃펴나는 륭성번영의 새시대를 황홀하고 특색있는 예술적형상으로 보여준 장새납과 혼성2중창 《대홍단 삼천리》,녀성중창 《하나의 대가정》,무용 《사랑넘친 승마장》은 관람자들에게 풍만한 정서와 끝없는 희열을 안겨주었다.
녀성4중창 《친근한 우리 원수님》,남성중창 《자력갱생 기치높이 다시한번 대고조로》,무용 《자강력의 기수들》 등의 종목들은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새로운 혁신과 전진으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전원회의 결정을 철저히 관철해나갈 우리 인민의 혁명적기상을 힘있게 과시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위대한 장군님의 사상과 업적은 만대에 길이 빛나며 사회주의의 더 밝은 앞날을 개척해나가는 우리 인민의 힘찬 진군을 가로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음을 보여준 공연은 혼성6중창과 합창 《충성의 한길로 가고가리라》로 끝났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