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지지를 받는 팔레스티나인민의 투쟁

11월 29일은 팔레스티나인민과의 세계련대성의 날이다.이날을 맞으며 우리 인민은 민족의 자유와 독립을 위하여 적극 투쟁하고있는 팔레스티나인민에게 굳은 련대성을 보낸다.
팔레스티나인민은 오랜 세월 외세의 강점을 종식시키고 빼앗긴 령토를 되찾기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려왔다.
1958년에는 이스라엘침략자들에게 빼앗긴 땅을 되찾기 위한 팔레스티나민족해방운동이 조직되고 1965년 1월 유격투쟁이 개시되였다.
1988년 11월 15일 팔레스티나국민리사회 제19차 비상회의에서는 꾸드스를 수도로 하는 팔레스티나국가창건을 선포하고 독립선언을 채택하였다.
합법적인 민족적권리를 회복하고 독립국가를 창건하기 위한 팔레스티나인민들의 투쟁은 정의의 위업으로서 세계인민들의 지지와 성원을 받고있다.
팔레스티나인민의 투쟁을 지지하는 국제적련대성이 강화되는 속에 1977년 유엔총회 제32차회의에서는 해마다 11월 29일을 팔레스티나인민과의 련대성의 날로 기념하기로 결정하였다.또한 2012년 11월 유엔총회에서 팔레스티나는 《옵써버국가》의 지위를 획득하였다.
그러나 이스라엘침략자들은 중동평화를 바라는 국제사회의 요구에 역행하면서 꾸드스를 수도로 하는 자주독립국가를 창건하려는 팔레스티나인민의 독립기운을 말살하고 그들의 투쟁을 가로막아보려고 악랄하고도 끈질긴 군사적공격과 탄압책동에 광분하고있다.
이스라엘은 유태인정착촌확장,금융제재 등에도 집요하게 매여달리면서 팔레스티나인민의 생존권을 심히 위협하고있다.
최근에도 이스라엘은 요르단강서안지역의 요르단계곡에서 팔레스티나인들의 살림집들을 파괴하였으며 그로 하여 73명의 주민이 집을 잃고 한지에 나앉았다.또한 이스라엘군은 유태인정착촌건설을 반대하여 떨쳐나선 팔레스티나인들에게 고무탄과 최루가스를 마구 쏘아대여 수십명의 시위자들에게 부상을 입히였다.
이스라엘의 만행은 국제사회의 격분을 자아내고있으며 팔레스티나인민의 정의의 투쟁에 대한 국제사회의 련대성은 더욱 강화되고있다.
얼마전 유엔주재 중국상임대표가 팔레스티나문제의 정치적해결을 추동할것을 호소하였다.
그는 독자적으로 나라를 건설하는것은 팔레스티나인민의 빼앗을수 없는 민족적권리이며 여기서는 그 어떤 거래도 용납되여서는 안된다고 말하였다.그는 유엔의 관련결의와 《땅과 평화를 바꾸는 원칙》,《두개국가해결책》은 중동평화과정과 관련한 중요한 국제적공동인식이며 더우기는 팔레스티나문제해결의 기초이므로 반드시 존중되고 리행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이란국회 의장도 팔레스티나인민의 정의의 위업을 지지하는 립장을 밝혔다.
그는 유태복고주의자들과 타협하고 그들에게 굴복하는것은 용납될수 없다고 하면서 이란은 이스라엘을 반대하는 팔레스티나인민의 투쟁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강조하였다.
팔레스티나문제는 중동평화를 실현하는데서 기본을 이룬다.
앞으로도 민족적존엄을 되찾고 독립국가를 창설하려는 팔레스티나인민의 투쟁은 정의와 평화를 사랑하는 국제사회의 지지속에 계속될것이다.

본사기자  로 미 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