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새벽문

언제인가 며칠밤을 꼬박 새워가시며 집무에 열중하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일군들이 잠시라도 쉬실것을 간절히 말씀올리였을 때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한평생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고생이란 고생은 다 겪으시였으며 매일 새벽 3시,4시까지 집무를 보시고 이 나라의 첫새벽을 남먼저 맞으시였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나라의 새벽문도 내가 열어야 하고 나라의 저녁문도 내가 닫아야 한다고 하시던 위대한 수령님과 수령님께서 걸으신 이 새벽길을 누가 이어가야 하겠는가,바로 우리가 이어가야 한다고 하시던 위대한 장군님의 교시가 되새겨져 끓어오르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교시를 되새겨보는 일군들에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나는 한생 어버이장군님의 혁명방식,생활방식을 따를것이며 이제부터는 장군님을 대신하여 내가 조선의 첫 새벽문을 열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한생토록 걸으신 애국헌신의 길을 끝없이 이어가시려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말씀은 일군들의 심장을 뜨겁게 울리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