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토록 기뻐하신 사연

주체107(2018)년 2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모시고 새형의 무궤도전차 시운전이 진행되였다.
밤은 소리없이 깊어가고있었다.
하지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새형의 무궤도전차를 자신께서 타보아야 마음을 놓겠다고 하시며 무궤도전차를 타시고 시내를 돌아보시였다.
겉만 보아서는 새로 만든 무궤도전차의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 알수 없다고 하시며 무궤도전차를 타고다닐 인민들의 립장에 서서 부족점이 없는가를 다같이 꼼꼼히 살펴보자고 말씀하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며 동행한 일군들은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무궤도전차를 타보니 편안하고 믿음이 간다고,완충장치도 좋고 진동과 소음도 없으며 속도도 괜찮다고 하시면서 전차의 기술상태가 좋다고 평가하시였다.그러시면서 무엇보다도 우리 로동계급이 만든것이여서 제 집안에 들어앉은것처럼 마음이 편하고 긍지스럽고 대단하게 여겨진다고,자력갱생의 힘으로 이루어낸 우리의 결과물들을 마주할 때가 제일 기쁘고 더없이 만족하다고 하시며 환하게 웃으시였다.
새형의 무궤도전차를 만들어낸 로동계급의 공로를 값높이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속에는 자력갱생이야말로 비약의 열쇠이며 번영의 보검이라는 진리가 더욱 깊이 새겨졌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