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동당창건 75돐을 경축하는 만수대예술단,왕재산예술단 합동공연 진행

경사스러운 10월명절의 기쁨을 더해주는 만수대예술단과 왕재산예술단의 합동공연이 8일 수도의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창건 75돐 경축대표들이 관록있는 예술단체들의 합동공연을 보았다.
공연무대에는 우리 인민의 사랑을 받는 로동당시대의 명곡들과 다채로운 무용종목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이 땅우에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락원을 일떠세우고 민족만대의 번영을 위한 강위력한 토대를 다져놓은 우리 당의 불멸의 업적을 격조높이 칭송하였다.
행복한 나날에나 시련의 나날에나 인민이 심장으로 불러온 어머니 우리 당에 대한 송가들과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광명한 미래에로 나아가는 인민의 강용한 기상이 맥동치는 시대의 진군가들은 관람자들의 심금을 울려주었다.
위대한 당을 따라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 확신성있게 나아가는 인민의 격정과 환희가 공연장소에 끓어넘쳤다.
로동당시대의 약동하는 기상과 숨결을 반영한 다채로운 종목들이 오를 때마다 무대와 관람석이 하나로 어우러지며 공연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였다.
조선로동당을 이끄시여 존엄높은 우리 국가의 무진막강한 국력과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에 대한 우리 인민의 열화같은 충성의 마음을 담은 녀성독창과 혼성합창 《인민은 일편단심》이 울려퍼져 장내를 뜨겁게 달구었다.
공연의 마감을 장식한 노래와 춤 《높이 날려라 우리의 당기》는 당의 위업,주체의 사회주의위업은 필승불패이라는 력사의 진리를 힘있게 구가하였다.
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의 승리의 75성상을 환희로운 예술적형상으로 펼쳐보인 공연은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