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들에게 드리는 인민의 경의

새 조국건설로 약동하던 이 땅우에 준엄한 전쟁의 포성이 울린 때로부터 70년이 되였다.
조국해방전쟁은 세계《최강》을 떠들던 침략자들과의 력량대비에서 하늘땅같은 차이를 두고 벌린 인류력사상 가장 가렬하고 한차례의 세계대전과 맞먹는 전쟁이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령도따라 우리 인민군용사들과 후방인민들은 청소한 공화국을 요람기에 압살하려고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온 제국주의련합세력의 무력침공을 단호히 짓부시며 조국의 자유독립과 혁명의 전취물을 결사수호하고 세인이 경탄하는 전승신화를 창조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전승업적과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들의 위훈은 위대한 승리의 년대와 더불어 끝없이 빛나고있다.
6월 25일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를 찾은 수도의 근로자들과 청소년학생들은 인민군렬사추모탑앞에 꽃송이와 꽃다발들을 진정하고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였다.
하늘높이 솟구쳐오른 백승의 총대,나붓기는 공화국기발에 새겨진 금별메달을 바라보며 그들은 조국해방전쟁의 력사적승리야말로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이신 위대한 수령님의 주체적인 군사사상과 탁월한 전략전술의 승리이며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영웅적으로 싸운 우리 인민의 백절불굴의 정신력의 승리이라는것을 다시금 절감하였다.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청춘도 생명도 서슴없이 바쳐싸운 영웅들의 넋이 살아숨쉬는 군상들과 《한치의 땅도 내주지 말라!》,《조국을 위하여!》라는 글발들앞에서 그들은 전세대들의 투철한 수령결사옹위정신과 견결한 조국수호정신,대중적영웅주의를 고귀한 정신적유산으로 간직하였다.
그들은 금별로 빛나는 영웅전사들의 위훈을 조국청사에 값높이 새겨주는 우리 당의 한없이 숭고한 사랑과 의리에 떠받들려 영생하는 렬사들의 모습을 위대한 전승세대의 모습으로 소중히 새겨안았다.
개성시와 사리원,신의주,함흥,청진,원산을 비롯하여 전국각지에 있는 인민군렬사묘들과 추모탑 등에도 각계층 군중의 물결이 끝없이 이어졌다.
전쟁로병할아버지,할머니들과 함께 이곳을 찾는 청소년학생들과 근로자들은 전화의 영웅들이 지녔던 고귀한 혁명정신을 본받아 위대한 승리전통의 력사를 길이 빛내여나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