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화합과 대결은 량립될수 없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부의장이 주장

차상보 재중조선인총련합회 부의장이 7일 《민족의 화합과 대결은 량립될수 없다》라는 제목의 론평을 통해 남조선당국의 묵인조종하에 천하의 인간쓰레기들이 공화국의 최고존엄을 헐뜯고 민족의 신성한 핵까지 우롱하는 천추에 용납 못할 특대형범죄를 감행한데 대해 규탄하였다.
그는 지난 5월말 《탈북자》인간쓰레기들이 전연일대에 기여나와 공화국을 반대하는 삐라를 날려보내며 반공화국대결에 미쳐날뛴 사실에 대해 언급하였다.
이것은 고향과 부모처자까지 버리고 달아난 들짐승보다도 못한 추물들만이 할수 있는 지랄발광이라고 그는 비난하였다.
그는 어디에 가도 오물은 오물이고 주변환경에 악취를 풍기기 마련이지만 문제는 요즘 남조선에서 이 인간오물들을 비호두둔하는 멍청이들까지 나타나고있는것이라고 단죄하였다.
그 무슨 《전문가》라는 썩은 패쪽을 달고 버젓이 언론들에 등장하여 인간추물들의 미친짓에 맞장구치는것을 보면 정말 분노하지 않을수 없다고 하면서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오물통에서 나는 구린내가 얼마나 더럽고 역겨운지도 모르는 얼간이들이 이제는 그 오물들에 침식되여 함께 부패되고 썩어가고있다.
오물이 썩어 집안에 악취를 풍기면 오물을 청소하지 않은 주인에게도 책임이 있는 법이다.
이번 기회에 남조선당국자들에게 쓰레기들을 비호하고 민족의 화합을 저해하는 망동까지도 조장하는 《법》은 과연 무엇을 위한,누구를 위한 《법》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
오물의 악취가 몸에 밴 추한것들과 마주앉을 사람은 그 어디에도 없다.
더우기 제 집안 쓰레기도 제대로 청소할만 한 의지와 능력도 없는자들과 어떻게 민족의 운명을 론할수 있겠는가.    
뒤돌아보면 20년전 겨레에게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던 6.15북남공동선언이 어떻게 되여 빈 휴지장이 되였으며 강산이 두번이나 변해도 북남관계가 대결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있는것인지 조금이라도 지성이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아는 문제이다.
북남관계의 특수성으로부터 우리 민족문제는 대단히 복잡하고 어렵다.
정치,군사적으로 예리하게 대치되여있는 북남관계에서는 자그마한 대결요소도 걷잡을수 없는 파국에로 치닫게 된다는것을 남조선당국자들도 잘 알고도 남음이 있다.
특히 우리 공화국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으며 그런자들을 지구상 그 어디에 있든 끝까지 색출하여 단호히 징벌하려는것은 우리 인민의 확고한 신념이고 의지이다.
북남관계문제해결의 암덩어리,인간오물쓰레기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언제가도 북남관계개선이나 민족의 화해에 대해 기대할수 없다.
앞에서는 대화타령을 늘어놓고 뒤에서는 인간오물들의 악취를 그대로 방치해두며 대결을 조장하고 부추기는 남조선당국의 이중적행태는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온 겨레가 함께 손잡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높여나가야 하는 바로 이때에 몇몇 인간쓰레기들에 의해 동족대결의 분위기가 고취되고있는것은 참으로 가슴아픈 일이 아닐수 없다.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제동을 거는 추악한 범죄자들,사람값에도 못드는 인간추물들을 깨끗이 청산해버리기 위한 거족적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한다.
서푼도 안되는 인간오물쓰레기들이 없어져야 민족내부가 깨끗하고 구린내가 없어지는 법이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