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고가신 강냉이이삭

주체105(2016)년 9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어느 한 농장을 찾으시였을 때이다.
농작물전시대에 있는 다수확품종들을 돌아보신데 이어 시험포전을 지나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걸음을 멈추시고 한 일군에게 어서 가서 농작물전시대에 있는 강냉이이삭을 가져오라고 이르시였다.
그 강냉이로 말하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농작물전시대를 돌아보실 때에 높이 평가하신 품종이였다.
우리 나라 실정에 꼭 맞는 다수확품종의 강냉이이삭을 기쁨속에 받아드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정말 볼수록 마음이 흐뭇해지고 기분이 좋다고,나는 오늘 하늘에서 별을 딴 기분이라고 말씀하시였다.그러시고는 이 강냉이이삭을 자신께서 가지고가겠다고 말씀하시였다.
흥그러운 마음으로 걸음을 옮기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다시 그 강냉이이삭을 꺼내드시고 얼마나 멋있는가,정말 볼수록 기분이 즐거워진다고,자신께서는 며칠동안이고 밥을 먹지 않아도 될것 같다고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조국땅우에 풍요한 가을을 펼쳐주시려 끊임없는 로고를 바쳐오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헌신의 나날이 어려와 일군들은 뜨거운 격정으로 가슴울렁이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