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인 선택안》에 숨겨진 흉심

최근 일본의 아베정권이 방사성물질이 풀려있는 후꾸시마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시키려는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놓고있다.
얼마전 오염수처리를 담당한 내각부의 한 관리는 어느 한 면담에서 정부가 작성한 보고서라는것을 밝혔다.그에 의하면 일본의 아베정권은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시키는것을 《현실적인 선택안》으로 여긴다는것이였다.
알려진것처럼 2011년 3월 일본에서는 큰 규모의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났다.이 지진때 후꾸시마 제1원자력발전소가 파괴되면서 위험한 방사성물질이 대대적으로 류출되였다.사람과 동물,식물,생태환경 등에 부정적영향을 미치는 이 오염물질들을 정화하면서 나오는 물이 바로 문제의 오염수이다.
오염물질을 정화하기 시작한 때부터 저장한 오염수는 지난해에만도 110만t을 훨씬 넘은 상태에 있다.자료에 의하면 이 오염수에는 트리티움,세시움 등 위험한 방사성물질들이 포함되여있다고 한다.연구사들과 학자들은 트리티움만은 기술적으로 제거할수 없기때문에 오염수를 탕크에 계속 저장할것을 주장하고있다.
그러나 일본의 아베정권은 전문가들의 주장을 한사코 외면하면서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시키는 안을 계속 만지작거리고있다.트리티움을 기준치이하로 희석하여 바다로 방출하면 문제될것이 없다는것이 아베정권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것은 과학적진실을 외면한 억지주장에 불과하다.
아무리 방사성물질을 희석한다고 하여도 바다에 흘러들게 되면 생태환경에 혹심한 후과를 미친다.더우기 방사성물질이 물고기의 체내에 들어가고 그것을 사람들이 식생활에 리용하는 경우 인류의 생명안전에도 엄중한 부정적영향을 미치게 된다.
때문에 국제사회는 물론 일본의 광범한 국민들까지도 아베정권의 오염수방출기도를 위험천만한것으로 락인하고 이에 강한 반대의사를 표명하고있다.
그러나 아베정권은 그 무슨 《현실적인 선택안》에 대해 운운하면서 기어이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려 하고있는것이다.
그 원인은 무엇인가.
후꾸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안전수치로 희석하거나 탕크에 보관하는것 등은 다 많은 자금을 필요로 한다.그런데 여기에 드는 자금은 투자만 하게 되는 자금으로서 거두어들이지 못하는 돈,한마디로 쓰기만 하는 돈으로 된다.
기약할수 없는 《장기간의 보관》에 돈을 쓰기보다는 그럴듯한 구실을 붙여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시키는것이 더 낫다는것이 일본정부의 립장이다.
한마디로 바다에로의 오염수방출이 일본국민들과 다른 나라들에는 엄중한 위협으로 되지만 아베정권에 있어서는 《경제적리득》으로 되는것이다.
인류의 생명안전이야 어떻게 되든, 지구의 생태환경이야 파괴되든말든 저들의 리익만을 추구하면서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시키려는 일본정부의 행태는 극도의 리기심의 발로로서 주변국가들은 물론 일본국내에서도 격렬한 반대에 부딪치고있다.
최근 이바라기현 지사는 정부가 《현실적인것》으로 선택한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검토하기 바란다고 하면서 납득이 가지 않는다,우리에게 어업활동을 그만두라고 하는 소리인가고 강하게 반발하였다고 한다.
앞으로 일본의 아베정권이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계속 거론한다면 국내는 물론 국제적으로도 항의와 규탄에 직면하게 된다는것이 정세분석가들의 평이다.

본사기자  심 태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