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인민의 전통적인 민속명절―설명절

예로부터 우리 인민은 음력 1월 1일을 설명절로 정하고 크게 쇠여왔다.
설명절날이 가까와오면 녀인들은 설명절에 입을 옷과 설음식을 준비하였다.
설명절음식중에서 가장 상징적인 음식은 떡국이다.떡국은 흰쌀가루를 쪄서 가래떡을 만든 다음 그것을 돈잎만 하게 썰어서 고기국에 넣어 끓인것이다.떡국은 꿩고기를 넣고 끓이는것이 제격이다.
설명절날에는 또한 떡을 즐겨 해먹었다.
떡으로는 찰떡,절편,설기떡 등을 만들어먹었는데 찰떡은 흰찹쌀을 시루에 쪄내여 떡메로 쳐서 만든 떡이므로 《친떡》 등으로 불렀다.예로부터 우리 나라에서는 찰떡을 명절때마다 쳐먹군 하였는데 떡치는 소리가 높아야 명절분위기를 한층 돋군다고 하였다.
이밖에도 지짐,산적과 갖가지 단음식들도 많이 해먹었다.
설명절날 이른 아침에는 웃어른들에게 세배를 하였다.
세배풍습은 우리 인민이 웃사람을 존경하고 례의를 귀중히 여겨온데서 생겨난 풍습이다.
그러므로 설명절날이 되면 우선 집안의 웃사람순서로 차례차례 큰절로 세배를 드렸으며 다음에는 마을의 웃어른들을 찾아다니며 세배를 하였다.
설명절을 특별히 장식하게 한것은 여러가지 민속놀이였다.
이날의 민속놀이로는 윷놀이와 널뛰기,연띄우기와 썰매타기 등이다. 그가운데서도 남녀로소의 구분이 없이 누구나 다 모여놀수 있는 윷놀이가 제일 인기있었다.
마을녀인들이 모두 모여 즐긴 널뛰기도 설명절분위기를 한층 돋구었다.
이처럼 오랜 세월 이어져온 설명절풍습에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문화와 전통적인 생활풍습,아름다운 민족성이 짙게 어려있다.
우리 나라에서 올해 설명절은 1월 25일이다.

본사기자 김 련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