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좋은 위생용품을 안겨주시려

우리 인민들의 생활속에 친근하게 자리잡고있는 생활용품들가운데는 류경생활용품공장에서 생산하는 제품들도 있다.
쓰기에도 편리하고 질도 좋은 이 공장의 제품들을 두고 사람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고있다.
인민들이 즐겨찾는 이 공장제품들에도 인민을 위하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다심한 사랑이 뜨겁게 깃들어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당에 모든것을 의탁하고 당과 함께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세상에 부럼없는 유족하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어야 합니다.》
주체104(2015)년 7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락랑위생용품공장(당시)을 찾으시였다.
쏟아지는 비발속을 헤치시며 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뵈옵는 공장일군들은 기쁨에 앞서 안타까움을 금할수 없었다.
공장에는 생산건물의 재시공이 한창이다보니 마당은 온통 세멘트,혼석투성이였고 건물로 들어가는 온전한 계단도 없었다.
하지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험한 길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생산건물에 들어서시였다.
제품진렬실에 들리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진렬된 견본품들을 일일이 보아주시며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우리 인민들에게 질좋은 위생용품을 안겨주게 된것이 너무도 기쁘시여 환한 미소를 지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후더워올랐다.
어느 한 제품을 유심히 살펴보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상표가 문화적이면서도 친절하게 되지 못하였다고 따뜻이 일깨워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상표는 우리 인민의 미감과 정서에 맞게 고상하면서도 문화성있게 만들어야 한다고,아무리 영양가높고 맛있는 음식도 눈맛이 있어야 빛이 나는것처럼 쓸모있고 질좋은 제품도 포장과 상표가 멋있어야 그 품위가 높아진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순간 공장일군들은 자책감을 금할수 없었다.
제품을 더 많이,더 질좋게 만들어내면 인민의 복무자로서의 본분을 다하는것으로 생각하면서 제품의 얼굴과도 같은 상표도안에 품을 넣지 못하였던것이다.
일상생활에서 별로 눈에 띄우지 않는 자그마한 위생용품이라도 우리 인민이 리용하는것이기에 제품은 물론 상표까지도 우리 식으로,세계적추세에 맞게 최상의 수준에서 완성시켜주시려 그토록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이시였다.
이윽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제품에 한가지 결함이 있는데 알고있는가고 일군들에게 물으시였다.
미처 대답을 올리지 못하는 일군들에게 제품생산에서 나타나고있는 결함과 그 원인까지 차근차근 분석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공장일군들이 자기 공장제품에 대한 사용자들의 평가에 항상 귀를 기울이여야 한다고,공장제품을 써본 사람들의 평가를 통하여 제품의 우점은 무엇이며 결함은 무엇인가 하는것을 정상적으로 알아보고 해당한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모든 제품의 평가기준,가치기준은 인민들이 좋아하는가,인민들의 편의에 실질적으로 이바지되는가 하는것임을 다시금 새겨주시는 귀중한 가르치심이였다.
각종 설비들이 쉬임없이 돌아가는 생산현장에서는 열기가 확확 풍기고있었지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공장의 생산실태와 경영활동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며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속에는 언제나 마음속 첫자리에 인민을 놓으시고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시는 절세위인을 자애로운 어버이로 높이 모신 우리 인민처럼 행복한 인민이 없다는 생각이 그들먹이 차올랐다.
한없는 격정으로 가슴들먹이는 일군들에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오늘 공장을 돌아보니 대단히 만족하다고 하시면서 락랑위생용품공장은 자신께 큰 도움을 주고있는 애국공장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자신께 큰 도움을 주고있는 애국공장.
믿음이면 이보다 더 큰 믿음,영광이면 이보다 더 큰 영광이 또 어데 있으랴.
우리 인민들에게 끝없는 행복을 안겨주시려 크나큰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며 일군들은 질좋은 위생용품을 더 많이 만들어냄으로써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해갈 불타는 결의를 다지였다.
오늘도 류경생활용품공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애국공장으로 높이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그 사랑,그 믿음을 가슴에 안고 질좋은 제품들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해 지혜와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다.

본사기자  문 설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