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개벽된 중평지구에 넘쳐나는 인민의 기쁨
중평남새온실농장마을에 새집들이경사가 났다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는 우리 당의 숭고한 뜻에 떠받들려 중평남새온실농장마을이 사회주의농촌문화주택건설의 본보기로 훌륭히 일떠섰다.
흙먼지만 날리던 중평지구에 모든것이 생활에 편리하게 꾸려지고 안팎으로 멋들어진 수백세대의 소층살림집들과 학교,유치원,탁아소,각종 편의봉사시설들이 현대적인 대규모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의 선경 그리고 동해기슭의 아름다운 풍치와 조화를 이루며 한폭의 그림처럼 펼쳐졌다.
우리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건축리념이 철저히 구현되고 선 편리성,선 미학성의 원칙에서 조형화,예술화가 실현된 우리 식의 농촌문화주택지구가 형성됨으로써 중평땅이 일하기도 좋고 살기도 좋은 곳으로 되였다.
당의 크나큰 사랑과 은정속에 사회주의농촌문화주택으로 훌륭히 꾸려진 중평남새온실농장과 도양묘장 종업원들의 살림집리용허가증수여모임이 5일에 진행되였다.
함경북도당위원회 위원장 리히용동지,함경북도농촌경리위원회 위원장 신철웅동지를 비롯한 도안의 일군들,건설에 참가한 인민군장병들,중평남새온실농장과 도양묘장의 일군,종업원,가족들,경성군의 근로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모임에서는 리히용동지가 발언하였다.
그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중평남새온실농장과 도양묘장의 종업원들이 쓰고살 살림집을 최상의 수준에서 일떠세우도록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고 정력적으로 이끌어주신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로동당시대의 또 하나의 문명을 자랑하며 황홀하게 일떠선 살림집들이 평범한 근로자들에게 안겨지게 된것은 우리 당의 숭고한 인민관과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의 혜택속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현실이라고 그는 말하였다.
그는 모든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신 한없는 민족적자긍심을 안고 맡은 혁명과업을 책임적으로 수행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살림집리용허가증이 참가자들의 열렬한 박수속에 수여되였다.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희한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신 위대한 어버이의 은덕에 솟구치는 격정을 금치 못하면서 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의 종업원들과 가족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올리며 목청껏 《만세!》를 부르고 또 불렀다.
모임에서는 중평남새온실농장 로동자 정은실동지,함경북도양묘장 연구사 최영석동지,중평남새온실농장 지배인 김태식동지가 토론하였다.
크나큰 감격을 안고 연단에 나선 토론자들은 당의 뜨거운 은정을 언제나 소중히 간직하고 인민의 행복을 위해 끝없는 헌신의 길을 이어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를 높은 생산성과로 받들어나가며 마을과 일터를 알뜰히 관리하고 더 잘 꾸려나갈 결의를 피력하였다.
이어 새집들이가 시작되자 사회주의만복을 받아안은 인민의 기쁨이 흥겨운 춤과 노래,웃음으로 활짝 꽃펴났다.
시작은 있어도 끝이 없는 어머니당의 은정속에 솟아오른 덩실하고 멋있는 살림집을 받아안은것이 너무도 꿈만같아 누구나 선뜻 새 집에 들어서지 못하였다.
새살림을 펴는 주인들도,축하의 박수를 보내는 일군들과 군인건설자들도 어머니당에 대한 한없는 고마움에 격정을 금치 못해하였다.
당의 령도업적이 뜨겁게 깃들어있는 영광의 땅을 사회주의무릉도원으로 더욱 빛내여갈 일념안고 중평땅에 뿌리내린 세쌍의 청춘남녀들의 결혼식은 새집들이풍경을 더욱 이채롭게 하였다.
친어버이의 따뜻한 정이 슴배여있는 새 집에서 결혼식을 하게 된 함경북도양묘장 로동자 박효남과 중평남새온실농장 로동자 리윤금은 우리 원수님께서 누구나 부러워할 살림집을 안겨주시였다,크나큰 이 은덕을 한생토록 간직하고 대대손손 전해가겠다고 마음속진정을 토로하였다.
중평남새온실농장 기사장 최현기는 오늘 만사람의 축복속에 새 집에 입사하고보니 이렇듯 크나큰 사랑을 받을만 한 일을 해놓았는가 하는 생각에 송구스럽기만 하다,대해같은 이 은정에 량심과 의리,애국의 땀방울로 보답할 일념뿐이다고 솟구치는 격정을 터치였다.
함경북도양묘장 로동자 리선실은 이렇듯 황홀한 새 집의 주인이라니 정말 믿어지지 않는다,평범한 로동자들에게 이런 훌륭한 집을 무상으로 지어주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야말로 로동계급의 세상,인민의 세상이다고 흥분된 심정을 터놓았다.
감격에 목메여 새 집안의 여기저기를 쓰다듬고 또 쓰다듬으며 중평남새온실농장 분조장 송현철은 사랑과 행복만을 거듭거듭 안겨주는 어머니 우리 당의 그 은덕이 너무 고마와 눈시울을 뜨겁게 적시였다.
새집들이경사를 맞이한 근로자들은 로동당시대 무릉도원으로 솟아오른 고향산천을 더 아름답게 가꾸어가며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인민의 나라,근로하는 인민의 영원한 삶의 요람인 사회주의 내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지혜와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갈 불타는 열의에 넘쳐있었다.
언제나 인민을 먼저 생각하시며 인민을 위해서라면 이 세상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복받은 우리 인민이 심장으로 터치는 로동당만세소리,사회주의만세소리는 세세년년 높이 울려퍼질것이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