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국견 풍산개품평회-2019 진행

조선의 국견 풍산개품평회-2019가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와 유원지총국의 공동주최로 19일과 20일 중앙동물원에서 진행되였다.
수의축산부문,동물학부문의 과학자,기술자들과 풍산개를 기르고있는 주민들,각지 근로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국가보호동물인 풍산개순종평가사업을 진행하고 국견의 표준형태와 생물학적특성에 대한 과학기술지식을 보급하여 빠른 시일안에 순종마리수를 더 늘이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품평회에는 각 도(직할시)품평회들에서 선발된 70여마리의 풍산개가 출품되였다.
품평회에서는 예비심사,기본심사,전문가심사,종합심사,최종심사결과에 따라 순위를 결정하였다.
오랜 옛날부터 인민들과 친숙해진 풍산개의 원종을 보존하고 많이 번식시키는것이 나라의 재보를 빛내이는 애국사업이라는것을 명심하고 우리의 국견을 잘 키워온 대성구역 갑문동,김형권군 읍 등지의 주민들이 내놓은 풍산개들이 호평을 받았다.
도(직할시)별종합순위에서는 황해북도,함경남도가 각각 우수하게 평가되였다.
품평회기간 풍산개의 표준특성과 순종보존에서 나서는 문제에 대한 강의도 있었다.
20일에 있은 페막식에서는 풍산개를 훌륭히 키워낸 성원들에게 상장이 수여되고 해당한 시상이 있었다.
이번 품평회는 우리 인민뿐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조선의 국견 풍산개를 보호증식시키는데서 의의있는 계기로 되였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