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에 넘쳐 부르신 《바다의 노래》

동해에서 명태잡이가 한창이던 어느해 겨울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한 일군으로부터 바다에 명태가 한벌 쭉 깔렸다는 보고를 받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기름은 걱정말고 푹푹 퍼내라고,동해의 전체 어로공들에게 감사를 전해주라고 이르시였다.
이어 내각의 한 일군을 전화로 찾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잡은 물고기를 제때에 수송하여 자강도와 량강도같은 지방에서 살고있는 사람들도 생선국을 먹을수 있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그러시면서 은어받이때부터 이렇게 퍼내기 시작해서 동지받이때까지 가면 몇십만t은 잘 잡을수 있다고 하시며 더없이 기뻐하시였다.
그 자리에 있던 한 일군은 그리도 기뻐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르며 감격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윽고 《떠나갈 땐 빈배로 가지만》라고 노래의 한 소절을 부르시다가 문득 그에게 그 다음에 뭐더라라고 물으시였다.
일군이 감동에 젖은 목소리로 《돌아올 때는 배전에 넘친다…》라고 가사를 외워드렸다.그러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래,그래 배전에 넘치지라고 하시며 노래를 이어 부르시였다.
우리 인민들에게 생선국을 푸짐히 먹이게 된것이 그리도 기쁘시여 흥겹게 노래를 부르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르는 일군의 눈시울은 뜨겁게 젖어들었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