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생활의 주인을 만났다고 하시며

우리 인민정권이 걸어온 자랑찬 행로의 갈피마다에 뜨겁게 새겨져있는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령도업적은 오늘도 우리 정권기관 일군들의 가슴마다에 인민에 대한 숭고한 복무정신을 깊이 심어주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군들은 인민들속에 깊이 들어가 인민들의 생활상요구와 애로를 제때에 알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풀어주어야 합니다.》
주체76(1987)년 7월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한 일군으로부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구에 나가 활동한 정형을 보고받으시였다.
그 일군으로부터 그곳 일군들과 담화한 정형이며 농촌리들의 농사작황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문득 농장원들의 집도 찾아가보았는가고 물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물으심에 일군은 모두 열두세대를 방문했다는것과 가정방문을 통하여 알게 된 농장원들의 살림살이형편에 대하여 말씀드리면서 한가지 제기된 문제가 있다고 보고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것이 무엇인가고 물으시였다.
일군은 장판지를 좀 해결해달라는것이라고 말씀드리였다.
순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아주 좋다고,내가 오늘 주인을 만났다고 말씀하시였다.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해하는 일군에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생활의 주인을 만났다고,어버이수령님께서는 언제인가 협동농장마을을 현지지도하시면서 뜨락또르를 보내달라,비료를 보내달라고 제기하는 일군들은 많이 보았지만 밥사발을 해결해달라고 제기하는 일군은 처음 보았다고 하시면서 이제야 인민생활의 진짜주인을 만났다고 그렇게 기뻐하시였다고,그런데 오늘 동무가 장판지를 해결해달라는 농촌마을 안주인들의 목소리를 듣고왔으니 얼마나 좋은 일인가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가 인민들이 무엇을 바라고있는가 하는것을 알게 되니 기쁘고 그것을 위해서 힘을 넣을수 있으니 기쁘지 않는가고,동무가 아주 좋은 일을 했다고 하시며 매우 만족해하시였다.
장판지를 해결해달라는 인민들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한것뿐인데 인민생활의 주인을 만났다고 그토록 기뻐하시는 위대한 장군님.
사실 일군은 보고를 드리는 순간까지도 장판지와 같은것은 사소한 문제로 생각하면서 이 문제가 그토록 위대한 장군님께 기쁨을 드리게 되리라고는 생각조차 못했었다.
진정 이민위천을 한생의 좌우명으로,혁명지론으로 내세우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들의 생활에서 제기되는 그 어떤 사소한 문제도 결코 소홀히 할수 없는 중요한 문제로 여기시였다.
하기에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들의 생활상애로를 또 하나 풀어주게 된것이 그리도 기쁘시여 장판지문제를 제기한 일군을 인민생활의 주인으로 그처럼 높이 평가해주신것이였다.
세월은 흘러갔어도 그날의 이야기는 우리 정권기관 일군들의 가슴마다에 인민생활을 책임진 호주의 본분을 깊이 새겨주고있다.

본사기자  오 평 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