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조국의 국력을 최상의 경지에

제국주의자들의 악랄한 제재봉쇄속에서도 끄떡없이 비약과 전진을 이룩하며 강국의 력사를 수놓아가는 우리 공화국의 강용한 기상을 두고 온 세계가 찬탄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고있다.
불패의 강국으로 존엄떨치는 내 조국의 자랑찬 현실을 대할수록 주체조선의 종합적국력을 민족사상 최고의 경지에 올려세워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의 정이 가슴속에 차넘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우리 당은 사회주의위업을 선도해나가는 주체의 혁명적당으로 존엄을 떨치고있으며 우리 공화국은 사회주의의 보루,반제자주의 성새,정의와 진리의 대변자로서 국제무대에서 높은 권위를 지니고있습니다.》
주체조선의 국력!
조용히 불러만 보아도 우리 조국의 무진막강한 힘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으로 가슴은 세차게 설레인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한세기전까지만 하여도 국력이 약해 렬강들의 각축전마당으로 되였던 우리 나라가 오늘은 그 누구도 감히 건드리지 못하는 불패의 강국으로,무궁무진한 발전잠재력을 가지고 세기적인 비약을 이룩해나가는 기적의 나라로 자랑떨치고있다.
돌이켜볼수록 가슴뜨겁다.
조국과 인민에 대한 열화와 같은 사랑과 불같은 애국헌신으로 공화국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쳐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수호하고 주체조선의 국력을 백방으로 다져주시기 위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헤쳐가신 험난한 길은 몇천몇만리던가.
나는 늘 수령님과 장군님의 념원대로 우리 나라를 하루빨리 세상에서 제일 으뜸가는 강국으로 만들 생각을 하고있다고,우리 나라를 세계의 상상봉에 올려세우자는것이 나의 결심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
자그마한 목선을 타시고 사나운 바다길을 헤쳐가실 때에도,사나운 번개와 폭우,자욱한 안개속을 헤치시며 위험천만한 비행길에 오르셨을 때에도,인민을 위한 행복의 창조물을 일떠세우시려 멀고험한 건설장을 찾으실 때에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이 하나의 신념과 의지로 가슴 불태우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불면불휴의 로고를 바치시며 다발적으로,련발적으로 안아오시는 특대사변들을 접할 때마다 우리 얼마나 크나큰 격정에 목메였던가.
깊은 밤,이른새벽에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이어가신 화선길천만리와 더불어 주체조선의 불패의 기상을 안고 주체탄들이 솟구쳐올랐다.
우리 인민에게 세상에서 가장 존엄높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시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끝없이 이어가신 헌신의 길과 더불어 인민의 행복이 꽃펴나고 우리의 무진막강한 국력을 과시하는 기적적승리들이 이룩되였다.
정녕 우리 공화국의 국력이 최상의 경지에 올라서고 민족의 존엄이 만방에 떨쳐지고있는것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탁월하고 세련된 령도가 있기때문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따라 력사의 폭풍우를 뚫고 헤치며 눈부신 승리와 영광을 아로새겨온 지나온 날과 달들은 위대한 령도자를 모셔야 강위력한 국력을 가질수 있으며 나라와 민족의 존엄이 빛난다는 력사의 진리를 다시금 절감한 잊지 못할 나날이였다.
진정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혁명의 진두에 높이 모신것은 우리 인민의 가장 큰 행운이며 영광이다.
비범한 예지와 탁월한 령도로 주체조선의 무진막강한 국력을 다져주시고 민족만대의 부강번영을 위한 억척의 담보를 마련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러 온 나라 인민이 터치는 흠모의 노래가 강산에 메아리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계시여 이 세상 못해낼 일이 없고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계시여 우리 조국은 불패의 강국으로 그 존엄을 더욱 힘있게 떨쳐가리라는것이 우리 인민모두의 심장속에 간직된 신념이고 의지이다.
주체조선의 강대성의 상징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두리에 굳게 뭉쳐 최후의 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인민의 앞길을 가로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다.
우리 인민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현명한 령도따라 공화국의 불패의 국력을 온 세상에 떨치며 내 조국땅에 사회주의강국의 려명을 안아오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문 설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