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의 그날을 돌이켜볼 때면

우리 락랑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에 찾아오는 사람들은 나를 보고 《왕별대대장》,《중장지배인》이라고 다정히 부르고있다.
그럴 때면 나는 두해전 5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우리 공장에 찾아오시여 하늘같은 믿음과 사랑을 안겨주신 영광의 그날을 가슴뜨겁게 돌이켜보군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영예군인들은 조국보위초소에서 희생을 무릅쓰고 전투임무를 영예롭게 수행한 혁명전사들이며 우리 당이 아끼는 보배들입니다.》
주체106(2017)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우리 공장에 찾아오시였을 때였다.
혁명사적교양실과 연혁소개실을 돌아보시고 중앙홀로 나서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나에게로 시선을 돌리시며 군대에 있을 때 군사칭호가 무엇이였는가고 다정히 물어주시였다.
내가 중좌였다고 말씀올리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눈이 잘 보이지 않는가고 다시 물으시였다.
실명이라는것을 알게 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안색을 흐리시며 오래도록 나를 바라보시였다.
일신상의 문제로 하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마음을 쓰시게 하였다는 생각에 나는 제대되지 않았더라면 지금쯤은 왕별을 달았을것이라고 씩씩하게 보고드리였다.
그러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그렇지,그냥 군사복무를 하였더라면 아마 지금쯤은 왕별을 단 장령이 되였을거요라고 하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르며 나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수지판성형기가 있는 생산현장에 들어서시여 대형사출기앞으로 걸음을 옮기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나의 팔을 껴주시면서 귀속말로 중장의 군사칭호를 달겠는가고 조용히 물으시였다.
너무도 허물없이 대해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앞에서 나는 어려움도 다 잊고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배려하여주시면 중장의 군사칭호를 달겠다고 주저없이 말씀드리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괴짜라고 호탕하게 웃으시며 나의 팔을 더더욱 힘있게 껴주시였다.
정녕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아끼시던 영예군인들의 자그마한 마음속그늘도 가셔주시려 그토록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이시였다.
지금도 그때를 돌이켜볼 때면 내가 어떻게 그런 외람된 말씀을 드리고 그런 행동을 할수 있었는가고 반문해보군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우리 영예군인들과 기념사진을 찍으시려 촬영장으로 향하실 때에도 동행한 일군들에게 지배인이 군대때 중좌였는데 중장의 군사칭호를 달라고 한다고 하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그때 나는 얼굴이 뻘겋게 달아올랐다.
그러는 나의 손을 잡아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오늘 락랑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 영예군인들이 혁명의 꽃을 계속 피워야 한다는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군사복무시절의 그 정신,그 기백으로 조국과 인민을 위한 복무의 길을 변함없이 이어가고있는것을 보니 대단히 기쁘다고 말씀하시였다.
공장을 다녀가신 후에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락랑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 지배인이 괜찮은데 그를 잘 도와주어야 하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말씀을 받아안으며 나는 눈물을 흘리고 또 흘리였다.
우리 영예군인들이 혁명의 꽃을 계속 피워가도록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시고 모든 영광을 다 안겨주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믿음과 사랑을 그 어디에 비길수 있겠는가.
나의 옷에는 령장이 없다. 하지만 나의 가슴속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안겨주신 믿음과 사랑의 별이 새겨져있다.
나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사랑과 믿음을 심장속에 간직하고 최고령도자동지의 영원한 혁명전사로 조국과 인민을 위한 복무의 별,헌신의 별을 빛내여나가겠다는것을 굳게 결의한다.

락랑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 지배인  강 남 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