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적목적을 노린 불순한 모의판

얼마전 미국에서 미,일,남조선의 군부우두머리들이 모여앉아 그 무슨 《회담》이란것을 진행했다.미국의 주도밑에 진행된 이 《회담》에서는 미,일,남조선사이의 《군사협력과 관련한 공조방안》이 모의되였다고 한다.
한마디로 이번 《회담》은 침략적인 3각군사동맹을 강화하려는 미국의 각본에 따른 불순한 모의판이다.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을 구축하여 동북아시아에서의 군사적패권을 틀어쥐고 나아가서 세계를 제패하려는것은 미국의 야망이다.
이를 위해 미국은 지금껏 남조선과 일본을 《동맹》의 쇠사슬에 철저히 얽어매놓기 위해 발광해왔다.
이번 《회담》은 그 연장선우에서 열린것으로서 미국이 최근시기 3각군사동맹강화에 더욱 열을 올리고있다는것을 뚜렷이 실증해준다.
미국이 이번 《회담》을 두고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문제와는 인연이 없는것처럼 놀아대지만 그것은 눈감고 아웅하는 식의 유치한 술책이다.
이번 《회담》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를 결정한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정계와 군부인물들의 로골적인 불만과 압박이 강화되는 속에서 미국의 《요청》밑에 급작스럽게 열린 사실,미국이 과거사문제와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를 놓고 아웅다웅하는 남조선과 일본에 《군사협력》에 대해 떠들어댄 사실들은 《회담》을 통해 추구한 미국의 진짜 목적이 어디에 있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그것은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을 어떻게 하나 되살려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을 강화해보자는 속심의 발로이다.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조작경위를 놓고보아도 그것을 잘 알수 있다.범죄적인 3각군사동맹구축을 기어코 실현하기 위해 남조선과 일본에 압력을 가하여 박근혜《정권》으로 하여금 일본과 과거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전격타결하도록 한것도 미국이고 그후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조작을 막후에서 조종한것도 바로 미국이다.
당시 언론,전문가들이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조작으로 미국이 추구하던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이 현실화되게 되였다고 일치하게 주장한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그런데 최근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이 파기된것으로 하여 저들이 지금껏 추구해온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의 구축에 균렬이 생기자 미국은 그 무슨 《안보위협》을 요란스럽게 떠들어대면서 남조선에 《협정》파기결정을 철회할것을 강요하고있는것이다.
더우기 문제로 되는것은 남조선군부가 이런 불순한 목적이 깔린 《회담》에 서슴없이 머리를 들이민것이다.이것은 일본의 과거죄악청산을 요구하고 재침책동을 반대하는 초불민심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다.
지금 남조선각계는 과거 일제가 저지른 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경제적압박공세에 매달리며 재침책동에 열을 올리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분노로 세차게 끓고있다.
특히 남조선인민들은 일본반동들에게 재침의 징검돌을 놓아주는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결정을 적극 지지하면서 이와 관련한 미국과 일본반동들의 로골적인 내정간섭책동을 단죄규탄하고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군부세력이 외세의 강박에 아부굴종하여 위험천만한 군사적공모결탁에 발벗고나서고있는것은 초불민심을 거스르는 반민족적행위이다.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의 강화가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남조선군부세력이 대세의 흐름에 역행한 분별없는 망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더 큰 규탄배격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

윤 정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