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백살장수자가정의 경사

사회주의대가정에 기쁨을 더해주며 백살장수자들이 나날이 늘어나는 속에 옹진군의 백살장수자가정에도 경사가 났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백살을 맞는 옹진군 국봉리 35인민반 최승조할머니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주시였다.
할머니는 나라의 천사만사를 돌보시는 속에서도 백살장수자의 생일상까지 마련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뜨거운 사랑에 격정을 금치 못하며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올리였다.
가난한 빈농의 가정에서 태여나 망국노의 설음을 안고 자란 그는 조국이 해방된 후에야 비로소 참된 삶을 누릴수 있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찾아주신 조국을 빛내여갈 일념안고 그는 수십년간 농업근로자로 성실히 일해왔으며 자식들모두를 농업전선에 세워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된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하였다.
식생활에서 편식을 모르고 생활을 락천적으로 해나가는 할머니는 지금도 터밭가꾸기,집안일 등을 하며 자식들의 일손을 도와주고있다.
할머니는 자식들과 이웃들에게 의사들이 환자들을 찾아다니며 치료해주고 병이 날세라 예방대책을 세워주는 고마운 조국,덕과 정으로 화목한 대가정을 이룬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가 있어 장수할수 있었다고 늘 이야기하고있다.
기쁨에 겨워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며 그의 가족,친척들은 당의 크나큰 은덕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사회주의조국의 부강번영에 애국의 한마음을 다 바쳐갈 열의에 넘쳐있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