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반도긴장격화를 노린 고의적인 망동

남조선에서 평화를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군사적책동이 계속 감행되고있다.
알려진데 의하면 최근 미국이 남조선주둔 미군과 남조선군을 동원하여 경상북도 성주군에 배치한 고고도요격미싸일 《싸드》기지내의 시설공사에 본격적으로 달라붙고있다고 한다.시설공사는 《싸드》의 완전배치계획에 따라 현재 리용하고있는 건물을 《싸드》기지시설로 개건보수하는데 력량을 집중하게 되며 공사기간은 4~5개월정도라고 한다.
그런가 하면 미국의 현직,전직고위인물들속에서 그 무슨 《지상대지상중거리미싸일의 아시아지역배치를 검토하고있다.》느니,《그 배치지의 하나로 남조선을 점찍어놓고있다.》느니,《미국이 남조선과 일본에 지상발사형중거리미싸일을 전개할것》이라느니 하는 소리들이 마구 튀여나오고있다.
미국의 주도하에 강행되는 남조선에 대한 《싸드》의 완전배치소동과 새로운 지상대지상중거리미싸일의 전개시도는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아시아지역에서 새로운 랭전과 대국들의 군비경쟁을 초래하는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이다.
《싸드》로 말하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그 무슨 《북위협》에 대비한다는 구실밑에 우리와 주변나라들을 공격하기 위해 끌어들인 침략전쟁장비이다.그것이 남조선을 《보호》하기 위한것이 아니라 동북아시아지역에서 대국들을 견제하고 군사적패권을 장악하기 위한 미국의 전략적목적에 따른것이라는것은 이미 공개된 사실이다.때문에 세계언론들은 이미전에 《싸드》가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 정세전반에 심각한 부정적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라고 평했던것이다.
그런데도 미국이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와 적극적인 노력으로 조성된 조선반도평화기류에 맞게 침략적인 《싸드》기지를 들어내갈 대신 오히려 영원히 들여앉힐 작정으로 공사를 벌리고있는것은 조선반도와 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내외여론에 대한 참을수 없는 도전이다.
더욱 엄중한것은 미국이 남조선과 그 주변에 새로운 지상대지상중거리미싸일을 더 보충전개하려고 꾀하고있는것이다.
이것은 명백히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할 군사적위협인 동시에 주변대국들을 자극하여 지역정세를 격화시키고 극동지역에서 새로운 랭전과 군비경쟁을 불러오는 또 하나의 무모한 망동이다.
남조선의 언론,전문가들이 《미국의 중거리미싸일배치는 중국과 로씨야를 겨냥한것으로서 2017년〈싸드〉사태보다 더한 대립이 예상된다.》,《중거리미싸일의 사거리는 〈싸드〉레이다탐지거리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길어 북에는 직접적위협이 된다.》,《조선반도정세가 더 복잡하고 긴장될수 있다.》고 평하고있는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지금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싸드》기지공사와 지상대지상중거리미싸일배비문제와 관련하여 《생활조건개선을 위한것》이니,《억제력》이니 하며 구구한 변명을 늘어놓고있지만 그 침략적이며 도발적인 정체를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사실들은 조선반도와 아시아지역의 정세긴장을 격화시키고 이 지역에서 핵전쟁의 위기를 몰아오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남조선당국은 인민들의 생명과 안전같은것은 안중에도 없이 오직 미국상전의 무모한 아시아태평양전략실현에 맹종맹동하다가 얻을것은 파국적결과밖에 없다는것을 똑바로 명심해야 한다.

본사기자  강 금 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