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정어린 생일상을 받아안은 구성시의 백살장수자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의 혜택속에 구성시의 할머니가 백번째 생일을 맞이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구성시 남산리 13인민반에서 살고있는 백살장수자 리경의할머니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시였다.
당과 국가의 인민적시책으로 장수자대우를 받으면서 이렇듯 사랑의 생일상까지 받아안은 할머니는 격정을 금치 못하면서 《경애하는 원수님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삼가 인사를 올리였다.
해방전 빈농의 가정에서 태여나 온갖 천대와 멸시를 받으며 살아온 그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시며 빼앗겼던 조국을 찾아주신 후에야 비로소 참된 삶을 누릴수 있었다.
할머니는 조국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할 일념안고 오랜 기간 농업,방직공업부문에서 성실히 일해왔으며 년로보장을 받은 후에도 일손을 놓지 않았다.
그는 콩과 감자음식을 특별히 좋아하며 지금도 터밭가꾸기와 염소,토끼를 비롯한 집짐승기르기에 전념하고있다.
그는 자손들에게 병이 날세라 의사들이 찾아와 검진도 해주고 무병장수하라고 모두가 돌보아주는 우리 제도가 제일이라고 하면서 그 혜택속에 여생을 즐겁게 보내고있다고 늘 이야기하고있다.
생일상을 받아안고 감격에 겨워하는 할머니의 모습을 보며 가족,친척들은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생명으로 하는 사회주의 내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성실한 애국의 피와 땀을 바쳐갈 열의에 넘쳐있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