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해가는 집안의 계파싸움

최근 《자유한국당》내부에서 계파싸움이 격화되고있다.
우선 당대표 황교안의 당운영방식에 대한 불만이 터져나오고있다.황교안이 당내부의 사전협의도 없이 자기 측근들을 당내요직에 올려앉히는 등 당운영에서 독판치기를 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전 당대표였던 홍준표를 비롯한 비박근혜파들은 《정치풋내기로서의 한계를 드러낸 황교안체제로써는 당의 앞날을 기대할수 없다.》,《황교안의 1인독제체제를 끝장내야 한다.》고 하면서 반기를 들고있으며 친박계인물들까지도 황교안의 당운영수준에 대해 비난하고있다.
다음해 《국회》의원선거에 나설 후보추천문제를 놓고서도 계파싸움이 치렬해지고있다.
황교안을 비롯한 당지도부것들은 《대대적인 물갈이를 하지 않으면 승산이 없다.》고 하면서 현역의원들에게 《총선불출마》를 권고하고있지만 그 누구도 그에 응하지 않고 오히려 저마다 당선가능성이 높은 대구,경상북도지역에 나가겠다고 싸움질을 벌리고있다.뿐만아니라 새로 정한 후보추천방식이라는것이 지난 시기 징계를 받았거나 탈당경력이 있는자들에게 불리하게 되여있는것으로 하여 비박근혜파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치고있다.
《보수대통합》문제를 놓고서도 계파간 서로 저들의 리해관계를 내세우면서 대립과 갈등이 심화되고있다.
《자유한국당》내부에서 일어나고있는 치렬한 계파싸움과 관련하여 지금 남조선의 언론,전문가들은 《자유한국당》의 《계파갈등이 수면우로 떠오르고있다.》,《파벌싸움은 황교안체제가 흔들리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총선이 다가올수록 자한당의 내부갈등은 더욱 가열될것이다.》라고 평하고있다.

본사기자 류 정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