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격진천뢰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민족은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를 가진 슬기로운 민족입니다.》
비격진천뢰는 임진조국전쟁의 첫해에 창안되여 전시에 많이 사용한 신관장치가 되여있는 세계최초의 시한탄이다.비격진천뢰는 평범한 화포기술자인 리장손이 이전 시기부터 써오던 화포의 포탄들을 발전시켜 만든것으로서 무쇠로 주조되였는데 탄체는 둥근 모양이며 거기에 두개의 불심지구멍이 나있었다.내부에는 폭발장약과 파편의 역할을 하는 마름쇠들이 가득 채워져있고 신관장치가 있었다.비격진천뢰는 대완구를 비롯한 포로 발사할수 있게 만들었다.
비격진천뢰에서 기본은 신관장치였다.이 장치는 나사처럼 홈을 판 나무에 불심지를 감고 그것을 참대통안에 넣어 한쪽끝을 폭발장약에 묻게 되여있었다.나무나사에 불심지를 10번 감은것은 《속》이라고 하였는데 이것을 쓰면 비격진천뢰가 떨어진 다음 비교적 빨리 폭발하게 되고 15번 감은것은 《지》라고 하였는데 이것을 쓰면 폭탄이 더디게 폭발하였다. 이렇게 폭발시간은 신관으로 조절하였다.
비격진천뢰는 그 크기에 따라 별대비격진천뢰 (외경 33㎝,질량 71.62㎏),대비격진천뢰,중비격진천뢰(외경 19㎝,질량 19㎏)의 세가지 형태가 있었는데 이것들은 별대완구,대완구,중완구 같은 화포에 의해 발사되면서 많은 적을 살상할수 있게 만든 일종의 시한탄으로서 임진조국전쟁시기 그 위력이 남김없이 과시되였다.
특히 1592년 9월 왜적에게 일시 강점되였던 경주성을 되찾는 야간공성전에서 비격진천뢰가 큰 위력을 발휘하였는데 이에 대하여 옛 기록에서는 《…박진이 밤에 군사를 보내여 성밑에 숨어 비격진천뢰를 성안으로 쏜것이 적들의 숙소뜨락복판에 떨어졌다.적들은 그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앞을 다투어 모여와서 구경하려고 서로 밀치면서 들여다보았다.갑자기 폭탄이 터지면서 소리는 천지를 진동하고 무쇠쪼각이 별처럼 산산이 부서지니 그 쪼각에 맞아서 즉사한자가 30여명이요 맞지 않은자도 거꾸러졌다가 한참후에야 일어나서 놀라 질겁하지 않은자가 없었으며 그 만든 법을 알지 못하여 다들 〈귀신의 조화〉라고 하였다.이튿날 적들은 성을 버리고 서생포로 도망갔고 박진은 경주에 들어가서 곡식 만여섬을 로획하였다.》고 전하였다.
비격진천뢰의 독특한 발화장치(신관장치)는 16세기에 세계적으로 특기할만 한 기술적발명이였다.이에 대하여 일본의 한 연구자는 자기의 저서에서 《이 기구에서 가장 교묘한 점은 신관장치이다.
… 이 시대에는 마땅히 놀랄만 한 특이한것으로 인정해야 할것이라고 말할수 있을것이다.》라고 격찬하였다.
이처럼 세계무기발전력사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최초의 시한탄인 비격진천뢰는 우리 민족의 창조적지혜와 애국심이 깃든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의 하나이다.

김 광 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