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들로 흥성이는 전시장

요즘 금옥강냉이제품에 대한 호평이 높아가는 속에 문수지구에 자리잡고있는 금옥강냉이제품전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있다.
현대미를 자랑하는 전시장건물의 정면에 새겨져있는 《금옥》이라는 마크그대로 전시장에는 유명짜한 갖가지 강냉이제품들을 봉사하는 상점과 식당이 훌륭히 꾸려져있다.
주목되는것은 전시장안에 부지면적과 로력을 최대한 절약할수 있게 기술집약형구조를 이루고있는 여러가지 강냉이가공품생산현장이 있다는 사실이다.
즉석국수생산공정만 보더라도 반죽,성형,절단,숙성,포장을 비롯한 모든 생산공정이 자동화,흐름선화되여있다.
바로 이 생산현장에서 지금 근 60가지의 맛좋고 영양가높은 강냉이가공식품이 생산되여나오고있다.
록두즉석국수, 강냉이영양과자, 강냉이강정을 비롯한 하나하나의 강냉이제품들에 이곳 전시장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탐구와 열정이 깃들어있어 결코 무심히 대할수 없다.
최근에 개발한 강냉이편튀기도 바삭성,풀림성 등을 해결하기 위해 련관단위 기술집단과의 련계밑에 고심어린 노력을 기울인 결과에 이룩된것이라고 제품개발실 실장 정현철동무는 긍지에 넘쳐 말하였다.
강냉이가공기술을 하루빨리 세계적수준에로 끌어올리고 인민들의 식생활분야에서 맛좋고 영양가높은 강냉이가공식품의 령역을 넓혀나가려는 이곳 전시장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노력이 그대로 금옥강냉이제품에 대한 인민들의 애착심을 낳고있다.
《강냉이식품의 질이 이렇게 높은 줄은 미처 몰랐다.》, 《 밀가루로 만든 식품이 왔다가 울고가겠다.》, 《이전에는 강냉이가공식품을 별로 달가와하지 않았는데 금옥강냉이식품들을 맛보면서 그 버릇이 뚝 떨어졌다.》…
이것이 전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반영이다.
우리의 음식문화를 다양하고 풍만하게 장식하기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가는 이곳 봉사자들에 의해 전시장은 언제나 찾아오는 사람들로 흥성이고있다.

글 본사기자 엄 영 철
사진 본사기자 정 성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