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테프를 끊은 원아들

주체104(2015)년 6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준공식을 앞둔 원산육아원,애육원을 현지지도하실 때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원아들이 살게 될 궁궐같은 새 집을 보시였으면 얼마나 좋아하시였겠는가고 하시며 부모없는 아이들을 위해 늘 마음쓰시던 위대한 수령님들의 평생소원을 또 하나 풀어드릴수 있게 되였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오늘 원산육아원,애육원의 준공식을 진행할 때 준공테프를 아이들이 끊게 하자고,그래야 어른이 되여서도 자그마한 손으로 제집의 테프를 끊고 들어서던 날을 일생토록 잊지 않을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가슴뜨거움을 금할수 없었다.
뜻깊은 날 자기들의 손으로 준공테프를 끊었다는 남다른 긍지에 대한 추억을 원아들에게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숭고한 뜻이 안겨와서였다.
일군들은 이 세상 천만부모의 사랑을 다 합쳐도 따르지 못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후대들에 대한 뜨거운 사랑의 세계를 다시금 페부로 절감하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