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없는 그리움,불타는 맹세를 안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를 천세만세 높이 받들어모시고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물려주신 주체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빛나게 계승완성해나가는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혁명적의무이고 숭고한 도덕의리이다.》
산을 봐도 들을 봐도 어버이수령님의 태양의 영상이 더욱 뜨겁게 어려오는 7월.
사무치는 그리움의 대하가 만수대언덕으로 굽이치고있다.
손에손에 꽃송이를 정히 들고 위대한 수령님들의 자애로운 영상을 우러르는 사람들.
그들속에는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자욱이 뜨겁게 새겨져있는 령도업적단위 일군들과 근로자들도 있고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관철하는 길에서 이룩한 성과들을 삼가 아뢰이는 로력혁신자들도 있으며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 주변관리사업에 순결한 량심을 바쳐온 각계층 근로자들과 나어린 소년단원들도 있다.
이름과 나이,직업과 사는 곳은 서로 달라도 그들의 가슴마다에 한결같이 차넘치는것은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이다.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시며  조국을  찾아주시고  이 땅에  인민을  위한  만복의  열매를  주렁지우시려  한평생 헌신의  길을 끝없이 이어가신 어버이수령님.
포전길을 걷고걸으시며 농민들의 소박한 의견도 들어주시고 공장을 찾으시여서는 로동자들의 기름묻은 손을 허물없이 잡으시며 비약의 나래를 달아주신 어버이수령님의 그 령도의 손길아래 협동전야마다 황금이삭 물결치고 공장마다에는 증산의 동음 높이 울려퍼졌으며 수령님의 헌신의 자욱을 따라 이 나라 방방곡곡에 생명수가 넘쳐흐르고 산은 산대로 황금산으로 변모되였다.
정녕 조국과 인민을 위해 그처럼 헌신하신 어버이수령님의 령도밑에 이 땅에는 인민의 락원이 펼쳐지고 더 좋은 래일을 위한 귀중한 토대들이 마련된것이 아니랴.
하기에 날이 가고 달이 갈수록,누리는 행복이 커갈수록 이 땅에 생을 둔 사람들 누구나 더욱 절절해지는 그리움속에 우러르는 어버이수령님의 자애로운 영상이다.
허나 인민의 심장속에 간직된것은 그리움의 정만이 아니다.
만수대언덕에서 우리와 만난 정권기관의 한 일군은 이렇게 말하였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사업에 지혜와 열정을 깡그리 바치겠습니다.》
그렇다.가슴속에 끝없이 솟구치는 그리움과 함께 불타는 충정의 맹세를 안고사는 우리 인민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어버이수령님의 후손,위대한 장군님의 전사,제자로서의 본분을 다해갈 철석의 의지가 만수대언덕으로 오르는 모두의 얼굴마다에 력력히 비껴있다.
그 맹세를 안고 이들은 맡겨진 초소마다에서 애국의 땀과 열정을 아낌없이 바치며 만리마속도창조운동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릴것이다.
열화같은 경모의 정,불타는 맹세가 대하되여 굽이치는 여기 만수대언덕에서 우리는 본다.
수령과 대중이 하나로 굳게 뭉친 혼연일체의 참모습을.
그리고 확신한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애국념원,강국념원이 현실로 꽃펴날 내 조국의 밝은 앞날을.
본사기자 함 진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