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중시의 립장을 확고히 견지해야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북과 남,해외의 전체 조선민족은 민족우선,민족중시,민족단합의 립장에 서서 전민족적위업인 조국통일의 대의에 모든것을 복종시키고 지향시켜나가야 합니다.》
조국통일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더는 미룰수 없는 민족최대의 절박한 과제이다.이 중대한 과업을 성과적으로 수행하자면 민족중시의 립장을 확고히 견지해야 한다.
민족중시는 자기 민족을 우선시하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제일로 귀중히 여기는 민족우선,민족옹호의 립장이다.
민족중시의 립장을 견지하는것은 조국통일문제를 민족의 요구와 리익에 맞게 풀어나가기 위한 요구이다.
조국통일위업은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고 전국적범위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완전히 실현하기 위한 력사적위업이다.
우리 민족은 5천년의 유구한 세월 찬란한 력사와 문화를 창조하며 하나의 민족으로 살아왔다.이런 우리 민족이 외세에 의해 인위적으로 갈라져 온갖 불행과 고통을 다 겪고있으며 민족의 통일적발전을 이룩하지 못하고있다.외세의 지배와 간섭,침략과 전쟁책동을 끝장내지 않고서는 언제 가도 자주통일을 실현할수 없다는것은 우리 민족이 70여년간 뼈아프게 새겨온 교훈이다.
민족자주를 떠나서 전국적범위에서 민족의 자주권을 완전히 실현하기 위한 자주통일에 대해 말할수 없다.민족자주가 통일문제해결의 핵이라면 그 실현의 기초는 민족중시이다.
민족중시는 철저한 민족자주정신의 발현이다.민족자주정신은 다른 민족에게 얽매이거나 의존하지 않고 자기 민족의 의사와 요구에 맞게 자체의 힘으로 모든것을 개척해나가려는 철저한 자주적립장에 뿌리를 두고있다.자주정신이 강하면 민족의 자주권과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만사를 옳게 처리할수 있다.
민족중시의 립장을 견지하면 외세의 온갖 횡포한 압력과 공갈에도 끄떡없이 민족자주의 대를 강하게 세워나갈수 있으며 민족우선의 원칙을 추호도 양보하지 않고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지키고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민족의 의사와 요구에 따라 민족자체의 힘으로 성취할수 있다.외세에 의존하면 외세에게 눌리워 독자적인 주견과 결심을 내세우지 못하고 모든것을 외세의 의사에 따라 처리해야 하는 굴욕을 감수해야 한다.이것은 민족의 운명을 외세에 내맡기는 사대매국행위로밖에 되지 않는다.민족중시가 진정으로 자주통일을 바라는 민족성원들의 립장이라면 외세중시는 민족의 영구분렬을 바라는 사대매국노들의 자세이다.자주와 예속,애국과 매국이 량립될수 없는것처럼 민족중시와 외세중시는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민족중시는 평화수호의 립장이다.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막고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는것은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근본조건이다.
민족중시의 립장에는 우리 민족끼리 뜻과 힘을 합쳐 외세에 의해 항시적인 전쟁위기에 놓여있는 조선반도의 비정상적인 상태를 끝장내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통일강국을 일떠세우려는 숭고한 애국애족의 정신이 깃들어있다.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통일의 전성기를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북과 남이 다같이 민족중시의 립장에 철저히 서야 한다.
민족중시의 립장을 견지하는것은 민족대단결을 이룩하여 조국통일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요구이다.
조국통일의 천하지대본은 북과 남,해외의 온 민족의 대단결이다.조국통일은 일정한 계급,계층이 아니라 북과 남,해외의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실현해야 할 거족적인 위업이다.이 거족적인 위업을 이룩하자면 통일위업실현에서 사상과 리념,정견과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온 민족이 굳게 단합해야 한다.
민족중시를 떠난 민족의 대단결이란 있을수 없다.
우리 민족은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이 짓밟히고 민족성이 무시당하는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민족중시는 바로 민족을 사랑하고 민족의 리익을 옹호하는 우리 민족의 이러한 공통된 사상감정과 심리를 담고있는것으로 하여 온 겨레가 하나로 뭉칠수 있는 사상적기초로 된다.
조국통일문제는 전체 조선민족의 사활적인 문제이다.온 민족이 자신의 운명을 나라와 민족의 운명과 결합시키고 전민족적위업인 조국통일의 대의에 모든것을 복종시키고 지향시켜나가는것,바로 이것이 진정한 민족중시의 자세와 립장이다.
민족중시에 민족자주도 평화통일도 민족대단결도 있다.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통일을 바란다면 좌고우면하면서 외세의 눈치를 볼것이 아니라 민족의 존엄과 근본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모든것을 북남관계에 복종시키는 원칙에서 북남선언들의 리행에 성실히 나서야 한다.
온 겨레가 민족중시의 립장을 확고히 견지하고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리행해나갈 때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에 대한 우리 민족의 숙원은 반드시 실현될것이다.

류 정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