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하치기의 총성 오늘도 메아리친다

우리 혁명의 영광스러운 년대기에는 위대한 수령님의 안녕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 싸우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의 빛나는 생애가 아로새겨져있다.
오늘도 안도현 대사하치기는 김정숙동지의 수령결사옹위의 불굴의 신념과 의지가 어떻게 과시되였는가를 뜨겁게 전하여주고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숙동무는 나에 대한 충실성이 매우 지극한 동무였습니다.》
주체29(1940)년 6월 하순 조선인민혁명군 대오가 소할바령을 향해 행군해가고있을 때였다.대오가 안도현 대사하치기에 이르러 강을 건느려고 할 때 뒤따르던 《신선대》놈들이 불의에 사격을 가해왔다.
악질적인 이놈들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대오를 친솔하고계신다는 기미를 알고 미친듯이 발악하였다.
극악한 원쑤들과 불의에 맞다든 부대는 매우 위급한 정황에 놓이게 되였다.
바로 이러한 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싸창을 뽑아드시고 고지에로의 반돌격을 명령하시였다.대원들은 산릉선을 향해 달려올라갔다.골안이 들썩하게 돌격나팔이 울렸다.
벽력같이 함성을 지르며 성난 사자와 같이 내닫는 조선인민혁명군의 무서운 기세앞에서 적들은 당황하여 갈팡질팡했다.
정황은 순식간에 급변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비범한 군사적예지와 과단성있는 지휘는 가장 불리한 정황을 유리하게 전변시켰다.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기습을 시도하던 적들은 완전히 수세에 빠지게 되였다.
그러나 악질적인 놈들은 곧 정신을 차리고 다시 달려들었다.전투는 더욱 치렬해졌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산중턱 바위우에서 싸창을 틀어쥐시고 전투를 지휘하시였다.김정숙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곁에서 주변의 정황을 예리하게 살피시였다.바람결이라고만 하기에는 좀 이상하게 설레이는 갈밭에 시선을 돌리는 순간 김정숙동지의 심장은 고동을 멈추는듯 하였다.
대여섯놈의 누런 그림자가 갈밭속에 몸을 감추고 위대한 수령님께서 서계시는 산중턱으로 총구를 쳐들고있었던것이다.
위기일발의 순간이였다.
《사령관동지!》
다급히 웨치시며 김정숙동지께서는 번개같이 몸을 솟구쳐 온몸으로 위대한 수령님을 막아서시였다.그와 함께 싸창을 들어 방아쇠를 당기시였다.
야무진 한방의 총성과 함께 앞의 놈이 총을 떨어뜨리며 쓰러졌다.뒤이어 또 한방의 총성이 울렸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김정숙동지의 어깨너머로 쏘신 총소리였다.
김정숙동지의 싸창은 연신 불을 뿜었다.갈밭으로 기여들던 간악한 원쑤들은 전멸되였다.
김정숙동지께서 위대한 수령님을 몸으로 막으시려고 달려가신 걸음은 불과 몇발자국이였고 수령님을 몸으로 막으시며 적들을 쓸어눕힌 순간은 불과 몇초밖에 안되였지만 그 한순간,그 몇걸음은 조선혁명의 승리와 민족의 운명을 구원한 위대한 순간이였다.
언제인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안도현 대사하치기전투에서 발휘하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의 영웅적위훈에 대하여 회고하시면서 그는 몸으로 나를 막아서며 달려드는 적들을 모조리 쏴갈기였다고,그래서 내가 기적적으로 살아났다고,이런 일이 한두번이 아니였다고 교시하시였다.
무송현성전투와 장백현 홍두산전투 등 항일의 무수한 전장마다에는 혁명의 사령부를 성새,방패가 되시여 결사옹위하신 김정숙동지의 영웅적인 투쟁위훈이 새겨져있다.
불비쏟아지는 항일의 나날 김정숙동지께서 높이 울리신 수령결사옹위의 총성은 세월의 언덕을 넘어 오늘도 천만군민의 심장속에 메아리치고있다.
우리 천만군민은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의 수령결사옹위의 빛나는 모범을 따라배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결사옹위하며 오늘의 자력갱생대진군길에서 만리마시대의 새로운 영웅신화들을 끊임없이 창조창출하여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국을 반드시 일떠세우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한 철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