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십자 및 적반월의 날

5월 8일은 세계적십자 및 적반월의 날이다.
세계적범위에서 전쟁과 자연재해 등으로부터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그들의 생활을 안정시키기 위한 국제적 및 지역적협조와 련대의 성격을 띤 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은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다.
1859년 6월 이딸리아의 북부 쏠페리노에서는 프랑스,이딸리아련합군과 오스트리아군사이에 한차례의 치렬한 전투가 있었다.당시 이딸리아북부지역을 려행하던 스위스상인 앙리 듀낭은 쏠페리노전투에서 죽었거나 부상당한 수만명의 군인들을 목격하게 되였다.황량한 들판에 쓰러진채 아무런 의료상방조도 받지 못하고 피흘리며 죽어가는 부상자들을 불쌍하게 여긴 그는 주변마을사람들에게 호소하여 부상자들에 대한 자원적인 구호활동을 벌리였다.그후 그는 전상자들을 구호하기 위한 조직을 내올것을 결심하고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앙리 듀낭의 노력에 의하여 1863년 오늘날 적십자국제위원회라고 부르는 《부상자들을 위한 국제구제위원회》가 설립됨으로써 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의 시원이 열리게 되였다.
제1차 세계대전후 적십자운동앞에는 전쟁피해자뿐아니라 평화시기의 자연재난민들에 대한 구제사업과 여러 나라에서 조직된 적십자단체들을 통일적으로 조정할수 있는 새로운 적십자국제기구를 내와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였다.
이러한 사정은 전쟁피해자들에게 보호와 방조를 제공하는 적십자국제위원회가 존재하는 조건에서 평화시기 재난민들을 구제하는 국제적조직을 따로 내올것을 요구하였다.
이 요구를 반영하여 1919년 5월 5일 스위스의 제네바에서 열린 26개 나라 적십자사대표들이 참가한 회의에서 적십자사련맹이 창설되였으며 1991년 11월 27일 제8차총회에서 적십자 및 적반월회 국제련맹으로 개칭되게 되였다.
오늘 국제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은 195개 나라들에 조직된 적십자 및 적반월회단체들과 적십자국제기구들인 적십자국제위원회,적십자 및 적반월회 국제련맹의 역할에 의하여 활발히 벌어지고있다.
국제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은 인도주의,공정성,중립성,독자성,자원적봉사,단일성,보편성을 자기 활동의 근본원칙으로 하고있으며 세계적범위에서 전쟁과 각종 무장충돌,자연재해 등으로부터 인간의 생명을 보호하고 피해자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것을 자기의 기본사명으로 삼고 국제적 및 지역적협조와 련대를 적극 장려하고있다.
최근년간 각종 전쟁과 분쟁,테로행위로 인한 피해와 지구온난화로 인한 자연재해로 하여 엄중한 후과들이 초래되고있다.
이로부터 각종 재해로부터 인간의 생명을 구원하고 그들의 생활을 안착시키기 위한 국제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이 더욱 강화되고있다.
우리 나라는 주체45(1956)년 5월 11일 적십자 및 적반월회 국제련맹에 가입하였다.이때로부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적십자회는 공민들의 자원적의사에 따라 조직되여 독자적으로 활동하는 보건위생 및 구호단체로서 민족별과 성별,신앙,정치적의사의 그 어떤 차별도 없이 사람들의 고통과 불행을 방지하고 덜어주며 그들의 건강과 복리를 증진시키고 다른 나라 인민들과의 친선과 단결,협력을 도모함으로써 세계평화유지에 이바지하는것을 자기의 사명으로 하고 줄기차게 노력하여왔다.
국제적십자 및 적반월운동은 적십자운동의 창시자 앙리 듀낭이 출생한 날인 5월 8일을 세계적십자 및 적반월의 날로 정하고 해마다 이날을 기념하고있다.
올해에도 우리 나라를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들에서는 세계적십자 및 적반월의 날을 맞으며 다채로운 활동과 행사들이 진행된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