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 사법롱락주범들에 대한 처벌을 주장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량승태 사법롱단대응을 위한 시국회의》가 5일 《국회정론관》에서 사법롱락주범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기자회견에서는 회견문이 랑독되였다.
회견문은 박병대,고영환과 같은자들이 지난 기간 법관으로 있으면서 박근혜《정권》에 복무하고 직권을 람용하여 수많은 국민에게 큰 피해를 주었다고 밝혔다.
사법롱락은 과거 《정권》의 대표적적페로서 박병대,고영환과 함께 주범인 이전 대법원 원장 량승태는 즉시 구속되여야 한다고 회견문은 주장하였다.
《국회》는 사법적페청산을 위한 특별재판부를 설치하고 특별법을 제정하여야 한다고 회견문은 지적하였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