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분을 자아내는 일본우익반동들의 후안무치한 망동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전범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온것과 관련하여 일본우익세력이 이를 부정하는 란동을 부리고있다고 한다.
우익단체인 《행동하는 보수운동》은 《한반도에 대한 항의행동》을 벌릴것을 예고한데 이어 지난 11월 10일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에 항의하는 집회를 가지였다.
9일에도 일본우익깡패들은 도꾜의 한복판에서 《욱일기》 등을 휘두르며 《국제법위반이다.》,《일본기업을 지키자.》고 웨치며 시위를 벌렸다.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치떨리는 반인륜적범죄에 대해 사죄는커녕 오히려 오만하고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우익깡패들의 망동은 지금 온 겨레는 물론 전세계평화애호인민들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일제의 피묻은 과거죄악을 반드시 결산하려는 전체 조선민족의 의지를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

[조선중앙통신]